1940년대 후반, 해방 직후 주둔한 미군에게 공급되면서 국내에 처음 들어왔던 코카-콜라. 최근 언론을 통해 공개된 1947년 근대 사진에서도 코카-콜라를 한 손에 들고 마시는 선비의 모습이 발견되어 화제를 모은 적이 있다. 이후 코카-콜라는 미군부대를 통해 시중에 흘러 들어오면서 대중들에게 점차 알려지기 시작했고, 1968년 첫 보틀링 파트너였던 한양식품에 의해 국내에서 정식으로 첫 생산되었다.

코카-콜라 시스템은 크게 두 가지로 구성된다. 원액 생산, 상표 관리와 마케팅을 담당하는 ‘코카-콜라사(The Coca-Cola Company)’와 완제품을 생산, 유통, 판매하는 ‘보틀링 파트너’이다. 현재 국내에서 생산되는 코카-콜라 제품의 원액 생산과 마케팅 등은 한국 코카-콜라 유한회사(구 한국음료㈜)가 1974년 설립된 이래 담당하고 있으며, 보틀링 파트너는 여러 차례 인수 및 통합을 거쳐 2008년부터 LG생활건강의 자회사인 코카-콜라 음료 주식회사가 담당하고 있다. 

코카-콜라사는 한국을 포함해 전 세계 200여 개국에 진출해있으며, 하루 평균 소비량은 19억 잔에 달한다. 스파클링(탄산) 음료, 제로/저칼로리 음료, 생수, 차, 커피, 주스, 비타민워터, 에너지음료, 스포츠음료 등 500여 개 이상의 브랜드, 3,900가지 종류의 제품을 생산 및 판매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대표 브랜드인 코카-콜라를 비롯해 환타, 스프라이트, 미닛메이드, 조지아 커피, 토레타, 파워에이드 등 40여 개 음료 브랜드를 생산 및 판매하고 있다. 전 세계에 진출해 있는 만큼 현지화된 마케팅 전략은 물론 제품 포트폴리오, 품질 관리, 환경 등 전 비즈니스 영역에서 지역사회와 상생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경영전략을 전개하고 있다. 물 환원 및 보호, 청소년 스포츠 활동 지원, 어린이 환경 교육 등 다양한 공헌 활동들도 진행 중이다. 

코카-콜라사는 1886년 탄생한 이래 130년이 넘도록 소비자에게 상쾌함과 즐거움을 제공하며, 세계 최대 규모의 종합음료회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코카-콜라를 비롯해 코카-콜라 라이트, 환타, 스프라이트 등 세계 5대 탄산음료 중 4개 브랜드가 코카-콜라사 제품이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Forbes)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가치 있는 100대 브랜드’에도 꾸준히 이름을 올리고 있으며, 인터브랜드에서 2016년에 발표한 브랜드 가치는 731억 달러인 것으로 나타났다.  계속해서 코카-콜라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유지할 수 있었던 것은 코카-콜라 특유의 맛뿐만 아니라 컨투어 병, 산타클로스, 북극곰 등과 같은 고유자산을 바탕으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치며 사람들에게 ‘즐겁고 짜릿한 경험’을 제공해왔기 때문이다.

한편, 코카-콜라사는 1928년 암스테르담 올림픽을 시작으로 올림픽 후원을 비롯해 월드컵 등 각종 스포츠 행사를 꾸준히 공식 후원하고 있다. 한국과 함께 하는 올림픽은 1988 서울올림픽에 이어 30년 만에 열리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도 계속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