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료수가 만들어지고 130여 년의 시간이 흐르는 동안 한결같이 사랑을 받는 일이란 결코 쉽지 않다. 코카-콜라가 1886년 처음 탄생한 뒤 현재의 세계적인 음료 브랜드로 거듭나기까지는 수많은 사람들의 노력이 있었다. 그중에서도 제일 처음 코카-콜라를 발명했던 존 펨버턴(John Pemberton) 박사의 이야기를 빼놓을 수 없다. 

 

코카-콜라를 처음 만든 사람은 약사!

미국 조지아 주 애틀랜타에서 약사로 일했던 존 펨버턴은 자신의 연구실에서 여러 가지 약재들을 배합해서 이것저것 만들어 보는 게 취미였다. 코카-콜라가 탄생한 그날 역시 연구실에서 이런저런 배합을 시도하는 중이었다. 코카-콜라가 만들어지던 당시의 미국은 남북 전쟁이 끝나고 사회적으로 혼란스러운 시기를 겪고 있었다. 가난과 질병으로 고통받는 사람들, 그리고 전후 재건사업의 피로에 지쳐 쓰러지는 사람들이 속속 생겨났다. 그 탓에 미리 조제해 두었다가 판매하는 약들이 엄청난 인기를 누렸다. 펨버턴 박사는 이러한 시대적 분위기에 맞게 늘 무언가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 기왕이면 약효도 있고 맛도 좋은 음료를 만들고 싶었다. 수차례에 걸친 실험과 연구 끝에 드디어 달콤하면서도 톡 쏘는 맛을 지닌 독특한 음료가 탄생했다. 바로 코카-콜라였다!

코카-콜라를 발명한 존 펨버턴(John Pemberton) 박사와 애틀랜타 마리에트 스트리트(Marietta Street) 107번지에 위치한 그의 연구실

 

5센트로 즐기는 달콤 상쾌한 맛!

1886년 5월 8일 펨버턴은 자신이 배합해 만든 코카-콜라 원액을 연구실 근처에 위치한 제이콥스 약국 (Jacobs’ Pharmacy)으로 보냈다. 당시에는 동네 약국마다 탄산수 제조기로 알려진 ‘소다파운틴(Soda fountain)’이 있었다. 소다파운틴 앞은 가볍게 음료나 아이스크림을 즐기며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 늘 사람들로 붐볐고, 1890년대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미국 문화를 상징하는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바로 이곳에서 코카-콜라 원액과 탄산수를 유리잔에 함께 넣고 수저로 휘휘 저어 코카-콜라가 만들어졌고, 사람들에게 판매되었다. 가격은 한 잔에 5센트. 코카-콜라는 특유의 맛과 상쾌함으로 사람들을 단번에 매료시켰다.


이 독창적인 음료에 ‘Coca-Cola’라는 이름을 붙인 사람은 펨버턴 박사의 전담 회계사였던 프랭크 로빈슨(Frank Robinson)이다. C가 두 번 반복되는 것이 기억하기도 좋고, 광고로서도 효과가 더 있을 거라 생각했던 그는 130여 년 넘게 코카-콜라 브랜드의 상징이 되어온, 스펜서체(Spencerian script) 로고도 직접 그렸다. 

초창기 코카-콜라 로고. 존 펨버턴 박사의 회계사였던 프랭크 로빈슨의 작품


금주법 시대의 금주용 음료

코카-콜라가 탄생했던 1886년은 미국 전역이 금주법으로 떠들썩했던 시기였다. 펨버턴 박사가 코카-콜라를 두고 ‘나의 금주용 음료’라고 부른 것도 이러한 시대적 배경에서였다. 좀 더 큰 성공을 원했던 그는 5월 29일 자 애틀랜타 저널(Atlanta Journal)에 ‘Delicious! Refreshing! Exhilarating! Invigorating!(맛있고, 상쾌하고, 기분이 좋아지고,  기운을 북돋아주는 음료)’라는 광고도 실었다.

애틀랜타 저널에 실었던 코카-콜라의 첫 광고

하지만 안타깝게도 펨버턴 박사에게는 시간이 많지 않았다. 자신이 발명한 이 음료가 어마어마한 잠재력을 가진 음료라는 것도 눈치채지 못한 채(그를 두고 일각에서는 ‘비운의 남자’라고 표현하기도 한다) 건강 악화로 곧 세상을 떠나게 된 것이다. 1888년 숨을 거두기 전까지 펨버턴은 다양한 사람들에게 자신의 사업 지분을 넘겼다. 애틀랜타의 사업가였던 아사 캔들러(Asa Candler)도 그중 한 명이었다. 뛰어난 비즈니스 감각과 통찰력을 지닌 캔들러는 다른 사람들이 가지고 있던 지분들을 하나씩 사들이기 시작했고, 마침내 1888년 코카-콜라에 대한 완전한 소유권을 가지게 되었다!

 

캔들러를 만난 코카-콜라의 운명은 어떻게 될까요? 다음 편을 기대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