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카-콜라, 2018 평창동계올림픽 앞두고 아이스하키 선수들의 경기장 밖 유쾌한 에피소드 담은 새로운 TV광고 공개
  • 시원한 코카-콜라를 거머쥐기 위해 부딪치며 질주하는 아이스하키 선수들의 역동적인 모습과 맛있는 코카-콜라를 함께 나눠 마시며 서로 우정을 다지는 짜릿한 순간 담아
  • 국경과 경쟁을 넘어 전 세계인들이 하나로 화합하는 진정한 올림픽의 의미 전달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월드와이드 파트너사이자, 90여년간 올림픽을 후원해온 코카-콜라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아이스하키 선수들의 생생한 경기장 뒷모습을 담은 새 TV광고를 공개한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기념해 제작한 이번 광고는 동계 스포츠 종목인 아이스하키 선수들의 역동적인 모습뿐만 아니라 코카-콜라를 통해 서로 우정을 나누는 모습을 담았다. 코카-콜라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을 응원함과 동시에 선수들을 응원하는 소비자들 역시 스포츠를 통해 전 세계인이 하나되는 올림픽의 짜릿한 순간을 즐기기 바라는 의미로 이번 광고를 기획했다.

광고는 아이스하키 경기 직후, 냉장고에 남은 마지막 코카-콜라를 동시에 발견한 한국 대표팀 선수와 캐나다 대표팀 선수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마지막 남은 시원한 코카-콜라를 쟁취하기 위해 달려드는 이들의 모습은 짜릿한 긴장감을 유발하며 실제 아이스하키 경기를 방불케 한다. 코카-콜라를 거머쥐기 위해 부딪치며 질주하던 두 사람은 대기실에서 아이스박스 가득 담긴 코카-콜라를 다 같이 나눠 마시는 선수들을 발견하고, 이내 서로를 바라보며 민망해하는 유쾌한 장면으로 이어진다. 치열했던 경쟁도 잠시, 시원한 코카-콜라를 함께 부딪치고 들이키며 우정을 나누는 두 사람의 모습은 보는 이들에게까지 시원하고 짜릿한 느낌을 선사한다. 선수들의 모습 위로 ‘부딪치며 하나되는 순간’이라는 자막이 이어지며 스포츠를 통해 국경을 넘어 전 세계인들과 화합을 다지는 진정한 올림픽의 의미를 전달한다.

코카-콜라사 관계자는 “가장 오래된 올림픽 후원사이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 월드와이드 파트너사로서 스포츠를 통해 전 세계인이 화합하는 올림픽 정신을 되새기고, 소비자들과 올림픽의 짜릿한 순간을 함께 나누기 위해 이번 광고를 기획했다”며, “코카-콜라는 대한민국에서 처음 개최되는 동계올림픽인 ‘2018평창동계올림픽’을 기념해, 전 국민이 함께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짜릿하게 즐길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코카-콜라는 1928년 암스테르담 올림픽부터 90여년 간 올림픽 파트너로 함께해 온 올림픽 후원사로,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도 월드와이드 파트너로 활동하며 스포츠를 통한 짜릿한 도전과 행복을 응원하기 위해 다양한 올림픽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 최근에는 ‘평화’와 ‘스포츠 정신’의 상징인 올림픽 성화봉송 프로그램에 참여함은 물론, 동계 스포츠 종목의 실루엣을 담은 스페셜 패키지를 출시하고 올림픽 경기 티켓을 증정하는 대규모 소비자 이벤트 등을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