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매년 겨울마다 산타클로스, 폴라베어와 함께 짜릿함과 행복 전달하던 코카-콜라, 올 겨울에는  김연아∙박보검과 함께 2018 평창동계올림픽 TV광고 선보여
  • 두달 앞으로 다가온 평창동계올림픽 기다리며 코카-콜라와 함께 눈싸움부터 아이스하키 등 다양한 겨울 스포츠 즐기며 대한민국의 짜릿한 승리 기원
  • 2018 평창동계올림픽으로 대한민국 모두가 하나되는 짜릿한 순간을 기대하게 만들어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월드 와이드 파트너사이자, 130여년 동안 일상 속 짜릿한 행복을 전해온 코카-콜라가 불과 두 달여 앞으로 다가온 2018평창동계올림픽을 맞이해 새로운  TV광고를 8일 공개한다.

코카-콜라는 매년 겨울마다 산타클로스, 폴라베어와 함께 짜릿하고 행복한 겨울을 선보였지만, 이번 겨울에는 대한민국에서 처음 개최되는 2018평창동계올림픽을 기념해 김연아·박보검과 함께 대한민국 모두가 2018평창동계올림픽으로 하나되는 순간을 다룬 광고를 선보이는 것.

2018 평창동계올림픽 캠페인의 일환으로 제작된 이번 광고는 김연아와 박보검이 친구들과 함께 평창동계올림픽을 기다리며 겨울 스포츠를 즐기는 짜릿한 순간들을 담았다. 코카-콜라는 이번 광고를 통해 올 겨울 개최될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의 짜릿한 승리를 기원하는 것은 물론, 올림픽으로 대한민국이 ‘하나되는 순간, 더 짜릿해진다!’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광고는 코카-콜라와 함께하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을 마친 김연아와 박보검이 친구들과 함께 평창으로 떠나 눈싸움을 하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뒤이어 마치 올림픽 국가대표 선수가 된 듯 신나게 아이스하키를 즐기던 이들은 골대 대신 눈으로 덮인 간판을 향해 퍽을 날린다. 쌓여 있던 눈이 무너져 내리고 코카-콜라가 함께 하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눈앞에 나타난다. 그토록 기다려온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마침내 마주한 짜릿한 순간, 김연아와 박보검은 친구들과 함께 코카-콜라로 기쁨을 나눈다.

마지막 장면은 마치 온 국민이 한 마음 한 뜻으로 염원하던 2018 평창동계올림픽 유치 성공의 순간을 떠올리게 해, 올 겨울 2018 평창동계올림픽으로 모두가 하나되는 짜릿한 순간을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코카-콜라사 관계자는 “대한민국에서 처음 개최되는 2018평창동계올림픽이 두달 앞으로 다가온 만큼, 코카-콜라와 함께 2018 평창동계올림픽과 겨울 스포츠를 즐기며 더욱 짜릿하고 특별한 겨울을 보냈으면 하는 마음을 담아 이번 광고를 제작했다”며 “코카-콜라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월드 와이드 파트너사로서, 대한민국 국민들이 올림픽으로 하나되는 짜릿한 순간을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올림픽 마케팅 활동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코카-콜라는 1928년 암스테르담 올림픽부터 90여년 간 올림픽 파트너로 함께해 온 올림픽 후원사로,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도 월드 와이드 파트너이자 성화봉송 프리젠팅 파트너사로 활동하며 스포츠를 통한 짜릿한 도전과 행복을 응원하기 위해 다양한 올림픽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 최근에는 ‘평화’와 ‘스포츠 정신’의 상징인 올림픽 성화봉송 프로그램에 참여함은 물론, 동계 스포츠 종목의 실루엣을 담은 스페셜 패키지를 출시하고 올림픽 경기 티켓을 증정하는 대규모 소비자 이벤트 등을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