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 바뀐 ‘트위스트 보틀’ 환타의 짜릿한 TV 광고 공개!

  • 코카-콜라사 ‘환타’, ‘트위스트 보틀’로 새롭게 변신한 환타가 주는 일상 속 즐거움과 끝까지 짜먹고 싶은 짜릿한 맛 표현한 TV 광고 21일부터 선보여  
  • 모델 소미, 트위스트 소미로 변신! - 환타 마신 후 마지막 한 방울까지 남김없이 짜서 마시고 싶은 느낌을 트위스트 댄스로 생동감 있게 전달
  • 광고처럼 올 여름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 환타의 짜릿한 즐거움으로 시원한 여름 나길 기대

<사진제공: 코카-콜라>

코카-콜라사의 세계적인 음료 브랜드 ‘환타’가 대세 틴 아이돌 소미를 모델로 한 TV 광고를 21일부터 공개한다.

2017년 가장 핫한 대세 틴 아이돌로 주목을 받는 소미를 통해 로고부터 보틀 패키지까지 확 바뀐 환타의 짜릿한 매력을 신나는 트위스트 댄스와 함께 전달 할 예정이다. 

이번 광고의 특징은 확 바뀐 환타의 트위스트 보틀과 소미의 상쾌한 트위스트 댄스. 광고에서 소미는 환타를 마신 후, 환타의 끝까지 짜먹고 싶은 짜릿한 맛에 반해 마치 환타의 트위스트 보틀을 따라하듯 트위스트 댄스를 신나게 춘다. 젊은 세대들에게 재미와 짜릿함을 전달하는 음료답게 경쾌한 음악과 젊은 남녀, 트위스트 댄스가 잘 어울려져 새로운 환타의 매력을 잘 전달하고 있다. 

또한 휘감기는 물보라처럼 트위스트 모양으로 떠오르는 오렌지향 환타가 등장해 환타의 변화를 시각적으로 표현했다. 탄산 특유의 짜릿한 소리와 기포가 톡톡 튀어 오르는 장면은 환타의 시원함과 상쾌함을 전달한다. 광고는 소미가 마지막 한 방울까지 남기지 않고 탈탈 털어 환타를 마시는 익살맞은 모습을 보여주며 끝이 난다. 

광고 촬영 현장에서 환타의 트위스트보틀을 너무 잘 표현한 트위스트 댄스로 ‘트위스트 소미’라는 별명이 생길 정도로 극찬을 받은 소미의 트위스트 댄스는 보는 것 만으로도 신난다. 또한 중간 중간 환타의 짜릿함에 놀라는 소미의 표정도 이번 광고에서 놓칠 수 없는 볼거리.

코카-콜라사 관계자는 “소미의 트위스트 댄스를 통해 새롭게 바뀐 환타의 끝까지 짜먹고 싶은 짜릿한 맛을 생생하게 전달할 수 있었다”며 “광고 속 환타를 통해 즐거워하는 모델들의 모습처럼 새롭게 선보인 환타가 올 여름 소비자들에게 시원하고 짜릿한 즐거움을 전달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환타는 1968년 환타 오렌지향을 국내에 처음 소개한 이후 소비자의 다양한 기호에 맞춘 새로운 플레이버를 선보이며 새로움을 전달함은 물론, 환타의 독특한 청량감과 즐겁고 신나는 이미지로 소비자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브랜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