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입니다. 존중해주시죠.”

 

개인의 제로(0) 취향은 이제 숨길 필요가 없다. 제로 라이프를 살고 있는 제로(0) 족이라면 당당하게 제로 취향을 드러낼 수 있을 정도로 폭넓고 다양한, 제로 음료의 시대가 열렸기 때문이다.

 

제로(0) 족의 바이블, 코카-콜라 제로

제로족

전 세계 어디를 가도 내가 제로(0) 족임을 알릴 수 있는 ‘제로 족 시민권’이 있다. 제로 칼로리 음료계의 거장, 코카-콜라 제로다. 160개가 넘는 세계 각국의 제로 족들이 즐기고 있는 코카-콜라 제로는 그 자체로 제로 칼로리 음료의 바이블 같은 존재다. 오리지널 코카-콜라와 코카-콜라 제로 둘 중 하나를 고민하기 시작하는 순간, 내 안의 숨겨진 제로 족의 DNA를 발견하게 된다.

코카-콜라 제로를 즐기는 제로 족들에게 칼로리 걱정은 제로의 영역. 제로 칼로리 음료로 언제 어디서나 칼로리 부담 없이 마실 수 있으며, 무설탕을 나타내는 ‘ZERO SUGAR’ 타이틀이 주는 든든함은 덤이다. 제로 족으로 입문을 희망하는 사람이라면, 음료 코너 한쪽에서 고수의 자태를 뽐내며 머리에 검은 띠를 두른 코카-콜라 제로를 찾아볼 것!

 

드디어 등장, 제로계의 신성 스프라이트 제로

제로족

콜라와 스프라이트. 이것은 엄마와 아빠, 짜장과 짬뽕처럼 영원히 고민되는 선택지다. 제로 족이라면 누구나 코카-콜라 제로와 같이 편하게 즐길 수 있는 제로 칼로리의 스프라이트를 기다리고 있었을 것이다. 최근 스프라이트 제로가 등장하면서 오랜 기다림은 강렬한 상쾌함으로 바뀌었다. 이제 제로 칼로리 탄산음료에도 보다 넓은 선택지가 생긴 것이다. 이렇게 즐거운 고민이라니!

코카-콜라 제로가 그랬듯 스프라이트 제로 또한 오리지널 스프라이트를 즐기던 사람들을 제로 족으로 입문시키기 충분하다. 스프라이트의 강렬한 상쾌함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제로 슈가, 제로 칼로리로 부담을 확 줄였으니까. 이제 제로 칼로리의 매력과 함께 즐기고 싶은 음식과 제대로 상쾌한 맛남을 가질 수 있는 기회가 왔다.

 

환경을 위한 제로! 씨그램 라벨 프리

제로족

진정한 제로 족이라면 제로 칼로리뿐 아니라 환경과 사회를 위한 제로(0) 또한 생각하는 것이 인지상정. 탄소 배출량 제로, 쓰레기 배출량을 줄이는 제로웨이스트(Zero Waste) 등 전 세계에서 환경 보호를 위한 제로의 물결이 일어나고 있다. 국내 탄산음료로 최초로 패키지 라벨을 없앤 씨그램 라벨프리(Label-free)는 이처럼 환경을 위한 발걸음에 딱 맞는 음료다.

씨그램 라벨프리는 태생이 리싸이클을 위해 만들어졌다. 페트병이 재활용되려면 투명한 페트병과 라벨이 제대로 분리되어야 하는데, 애초에 라벨이 없으니 분리배출이 더욱 용이해졌다. 또한 경량화를 통해 사용되는 플라스틱 양도 크게 줄였다. 태생부터 칼로리도 제로지만 환경을 위한 노력에도 동참할 수 있다니, 이처럼 제로 족에게 걸맞은 음료가 또 있을까?

 

제로족

“제로로 제로 하며 제대로 쉬자!”

음식을 즐길 때는 제로 칼로리로 부담 없이 제대로, 음료 하나를 마셔도 환경 보호에 참여하며 제대로! 제로 족으로서 살아가는 ‘제로 라이프’란 이런 것이 아닐까? 제로 족임을 자랑스럽게 여기며 오늘도 “제로로 제로 하는” 짜릿한 자유로움을 만끽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