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부족’이라고 하면, 우리와는 거리가 멀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여전히 많다. 수도꼭지를 틀면 걱정 없이 물이 나오니, 물 부족은 지구 반대편에 있는 어느 아프리카 오지 마을의 문제라고만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우리 주변에도 물 때문에 어려움을 겪는 곳이 제법 많다. 농촌일수록 더 그렇다.

2017년 코카-콜라가 정부, 시민단체들과 함께 지원에 나섰던 김해시 시례 마을의 경우, 체계적인 물 관리가 이뤄지지 않아 수년간 수질오염과 수자원 부족 문제를 겪고 있었다.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다

 

시례 마을이 처음부터 물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던 곳은 아니었다. 과거에는 깨끗한 물이 흐르는 마을 도랑에서 미역을 감고, 물고기를 잡으며 노는 것이 주민들의 일상이었다. 

문제는 1970년대부터 도시화가 시작되고, 농촌을 떠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부터다.

저수지에 수년간 토사가 쌓이고 담수량이 줄면서, 저수지는 점점 제 기능을 잃어갔다. 마을에 흐르는 물이 적으니, 자칫 가뭄이라도 찾아오면 물이 부족해 농사를 포기해야 할 때도 있었다.

각종 생활쓰레기와 음식물 쓰레기를 도랑에 버린 것도 시간이 지나면서 큰 문제가 되어 돌아왔다.

특히 시례 마을은 낙동강 수질의 출발점이 되는 화포천의 최상류에 위치해있어 이곳에 버려진 쓰레기들은 화포천과 낙동강 수질에 악영향을 줄 수밖에 없는 구조였다.

윗물이 맑지 않은데, 아랫물이 맑을 리 없었다.

김해 시례마을의 과거 도랑 사진
▲ 과거 메말라가던 저수지와 물길이 끊기고 오염된 도랑

 

코카-콜라 물 환원 프로젝트

 

2017년, 코카-콜라는 정부, 시민단체들과 함께 시례 마을의 문제를 해결해나가기로 했다. 

코카-콜라가 지역사회의 물 부족 문제 해결에 나선 것은 제품 생산에 사용된 물을 지역사회에 환원하는 ‘물 환원 프로젝트’를 각 나라에서 진행해오고 있기 때문이다.

물이 부족한 곳에 수도 시설을 만들고, 강 유역을 복원하는 등 지역사회에서 가장 필요로 하는 방식으로 물을 공급하는 활동을 꾸준히 해오고 있다. 

시례 마을에는 WWF 코리아와 함께 저수지 확장 공사를 통해 마을 전체에 수자원을 늘려주기로 했다.

정부와 한국생태환경연구소 등 시민단체는 저수지에서 도랑으로 흘러가는 물이 깨끗하게 유지될 수 있도록 마을 정화 활동과 도랑 복원에 힘썼다. 도랑에 수생식물을 심고, 인공습지를 만드는 등 수질 개선 작업을 진행하고, 마을 주민들을 대상으로 인식 개선 교육을 진행한 것이다.

무엇보다 마을을 되살리고자 하는 주민들의 의지도 매우 컸다.

이렇게 다 같이 힘을 모은 결과, 약 2.67억 리터의 깨끗한 물이 마을 전체에 새롭게 흐르기 시작했고, 수질도 4급수에서 2급수로 개선되었다. 사라졌던 물고기들도 다시 마을을 찾기 시작했다.

코카콜라가 확장 공사한 김해 시례마을 저수지
▲ 코카-콜라와 WWF 코리아가 함께 마을 저수지를 2배로 키워, 사시사철 깨끗한 물이 흐를 수 있게 만들었다.

도랑품은 청정마을 1호 저수지
▲ 2018년 6월, 시례 마을에서 코카-콜라, WWF 코리아(세계자연기금), 낙동강유역환경청, 김해시 등 관계자들이 모여, 저수지 수문을 개방하는 통수식을 가졌다.

깨끗해진 김해 시례 마을 도랑 모습들
▲ 깨끗해진 마을 도랑

 

마을에 찾아온 변화

 

달라진 마을의 모습은 주민들의 자부심이자, 자신감이다.

코카-콜라 저니팀과의 인터뷰에서 시례리 주민 안병술 씨는 “저수지 확장 공사를 하고 나서 농사에 큰 도움을 받았다. 주민 모두가 기쁘게 생각하고 있다.”라고 고마움을 이야기했다.

또 다른 주민, 안병주 씨는 “우리 마을의 멋진 모습을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고 싶고, 스스로의 마음가짐도 많이 달라졌다. 그래서 옷차림부터 더욱 신경 쓰고 있다.”라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변화는 마을 안에서만 그치지 않는다. 시례리에 흐르는 물은 그 아래 위치한 국가 습지보호지역인 화포천과 낙동강에도 흐르고 있기 때문이다.

마을의 변화 덕분에 황새 등 화포천에 서식하는 각종 멸종 위기 야생동식물들이 전보다 더 마음 놓고 살아갈 수 있게 됐다.

더 나아가, 350만 경남도민의 식수원인 낙동강 수질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되었다. 

국가습지보호지역 화포천
▲ 국가 습지보호지역인 화포천. 시례 마을은 낙동강 수질의 출발점이 되는 화포천의 최상류에 위치해있다.

 

물의 소중함은 일상의 소중함이다

 

물의 소중함은 곧 우리 일상의 소중함이다. 따뜻한 밥 한 끼를 맛있게 먹을 수 있는 것도 ‘물’이 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깨끗한 물이 있어 우리는 삶을 유지할 수 있고, 더 풍요로워지고, 행복해질 수 있다. 

시례 마을 사람들
▲ 시례 마을의 일상

물이 필요한 곳에 물을 공급하는 것.

코카-콜라가 이런 일을 하는 이유는 거창하지 않다. 바로 사람들의 일상을 지키기 위해서다.

시례 마을에 깨끗한 물이 다시 흐르게 된 후 사람들은 웃음을 찾았고, 미역 감고 물고기 잡던 그 옛날의 추억도 되찾았다. 달라진 마을의 모습을 보며, 다큐 내레이션에 참여한 강원평창수 모델 김연아 또한 이곳에 꼭 한 번 가보고 싶다는 소망을 드러내기도 했다.

코카-콜라는 앞으로도 정부, 시민단체들과 함께 제2, 제3의 시례 마을을 계속 만들어나갈 생각이다. 한 마을, 한 마을. 작은 시작이지만, 이것은 다시 큰 변화의 시작을 만들어낼 것이라 믿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