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말고 스파클링 음료는 없나요?”

지난 <커피머신은 없지만, 홈카페는 하고 싶어>를 소개하고 오픈된 마시즘 오프너 홈카페. 이후 만나는 사람들이 다른 메뉴는 없냐는 문의를 받고 있다. 특히 전문분야(?)인 코카-콜라를 이용한 음료는 없냐는 질문을 많이 받았다. 코카-콜라는 오리지널이 최고라는 것은 130년이 넘는 동안 증명된 사실인데(...)

하지만 이대로 포기할 수 없다. 그동안 코카-콜라 오프너(Opener)*를 하면서 세계의 각종 희귀 코카-콜라를 마셔오지 않았던가! 그래서 준비했다. 전세계 사람들이 즐기는 특별하게 마실 수 있는 코카-콜라(와 스프라이트) 레시피다. 익숙하지만 완전히 새로운 녀석들이라고!

* 오프너(Opener)는 코카-콜라 저니와 함께 하는 콘텐츠 크리에이터들의 모임입니다. ‘마시즘(http://masism.kr)’은 국내 유일의 음료 전문 미디어로, 전 세계 200여 개국에 판매되고 있는 코카-콜라의 다양한 음료 브랜드를 리뷰합니다. 코카-콜라 저니에서 소정의 원고료를 지급받았습니다.

1. 코-크 플로트

(코카-콜라 + 바닐라 아이스크림)

코카-콜라 홈카페 레시피 01

코카-콜라 버전의 아포가토다. 코카-콜라 위에 둥둥 떠 있는 바닐라 아이스크림은 낯설어 보일 수 있다. 하지만 해외영화나 드라마를 본다면 종종 볼 수 있을 정도로 대중적인 코카-콜라 조합이다. 정확한 유래가 남아있지는 않지만, 행사장에서 콜라를 팔던 인물이 얼음이 떨어지자 아이스크림을 구해서 음료에 올린 것이 시초라고 한다. 방법도 정말 간단하다.

1. 코카-콜라를 컵에 부어준다

2. 바닐라 아이스크림을 한 스쿱 올려준다

3. 남아있는 코카-콜라를 다시 부어준다

마셔보지 않았다면 의심할 수도 있을 조합이다. 하지만 바닐라 아이스크림의 달달함은 강해지고, 코카-콜라의 청량함까지 즐길 수 있다. 그야말로 신세계 조합이다. 기호에 따라 아이스크림 위에 시럽이나 잼을 넣어도 좋다. 뭔가 해외영화 속의 패스트푸드점 안에 들어온 기분이야.

2. 오렌지 코카-콜라

(코카-콜라 + 환타)

코카-콜라 홈카페 레시피 02

이번에는 독일식 코카-콜라 조합이다. 맥주만큼이나 코카-콜라를 사랑하는 독일인들은 독특하게도 코카-콜라에 환타(를 비롯한 오렌지 탄산음료)를 섞는 것이 국룰이다. 독일에서는 '슈페치(Spezi)'라고 부르는데, 제품의 이름을 넘어 그냥 대명사로 쓰이기도. 그래서 특별히 독일 코카-콜라에서는 '메조 믹스(Mezzo mix)'라는 음료가 나오기도 했다. 만드는 방법도 간단하다.

1. 코카-콜라와

2. 환타를

3. 1:1의 비율로 섞는다

톡 쏘는 탄산감을 잃지 않으면서도 오렌지향의 상큼함을 함께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독일인들은 어떻게 이런 조합을 찾아낸 것이지?...라고 신기해했는데 이 분들은 맥주에도 코카-콜라를 섞어 마신다는 게 함정('디젤'이라고 부른다). 그, 그냥 좋아하는 것은 일단 코카-콜라와 섞어보는구나.

3. 땅콩 코카-콜라

(코카-콜라+볶은땅콩)

코카-콜라 홈카페 레시피 03

코카-콜라가 태어난 지역. 미국의 남부에서 시작되었다고 하는 조합이다. 1920년대 노동자들이 주유소에 파는 코카-콜라와 땅콩을 한 번에 마시기 위해 병에 땅콩을 넣고 마신 것에서 유래했다고 한다. 이쯤 되면 깨달았겠지만 코카-콜라 홈카페 레시피는 몹시 간단하다. 본캐가 맛있기 때문이지.

1. 볶은 땅콩 한 줌을 코카-콜라에 넣는다

2. 땅콩 향을 즐기며 마신다

개인적으로는 달콤하기로 소문난 '멕시코 콜라'보다도 달달한 땅콩 향이 나는 것이 특징이다. 컵에 따로 따르기보다는 병 안에 볶은 땅콩을 넣는 것이 멋짐을 보장해준다.

4. 페트리어틱 스프라이트

(크랜베리 주스+파워에이드+스프라이트)

코카-콜라 홈카페 레시피 04

다음은 스프라이트다. 코카-콜라가 기존의 색깔을 잃지 않으면서 살짝살짝 변형을 주는 방식이라면, 스프라이트는 변신의 귀재라고 볼 수 있다. 어떤 음료와 섞어도 어울리며, 스프라이트 특유의 짜릿함과 시원함이 함께하니까. 그중에 마시즘 오프너 홈카페에 가져오고 싶은 녀석은 이거였다.

1. 컵에 얼음을 넣는다

2. 크랜베리 주스를 1/3만큼 붓는다

3. 조심스럽게 파워에이드를 컵에 붓는다

4. 그 위에 스프라이트를 조심스럽게 붓는다

일명 페트리어틱 스프라이트(Patriotic Sprite), 한국어 패치를 하자면 '애국 스프라이트'다. 크랜베리 주스의 빨간색, 파워에이드의 파란색, 스프라이트의 투명함이 만나 미국 국기처럼 모양이 나오기 때문이다. 물론 맛 또한 애국심 못지않다. 화려한 색상만큼 상큼상큼한 스프라이트다.

5. 소금 레몬 스프라이트

(소금에 절인 레몬+스프라이트)

코카-콜라 홈카페 레시피 05

홍콩(중국)은 내가 아는 가장 코카-콜라와 스프라이트를 특이하게 마실 줄 아는 나라다. 코카-콜라에 생강을 얇게 썰어 넣어 데워마신다는 것은 예전부터 유명했고, 스프라이트도 독특하게 즐긴다. 바로 소금에 절여놓은 레몬을 스프라이트에 넣는 것이다.

1. 레몬을 씻어서 조각을 내고 소금을 넣어 절인다

2. 절인 소금 레몬을 넣고 스프라이트를 붓는다

비록 레몬을 소금에 절이는 시간이 길지만(1달 정도를 추천한다), 맛으로 오는 만족감은 그 이상이다. 스프라이트에서 단맛과 짠맛, 신맛을 모두 느낄 수 있는데 밸런스가 참 좋다. 보통 레몬 정도 올려마시는 스프라이트와는 비교가 안 되는 ‘단짠씬(scene)’의 스프라이트다.

특별한 날을 만들어주는, 특별한 코카-콜라

각각의 레시피는 지금 이 순간 지구 상의 어딘가, 각각의 나라에서 특별하게 즐기는 코카-콜라와 스프라이트의 레시피다. 스페인은 와인에 함께 코카-콜라를 즐기기도 하고('칼리모쵸'라고 부른다), 인도에선 향신료를 넣어 '마살라 코-크'로 즐기기도 한다. 오랜 시간 사람들과 함께하면서 저마다의 코카-콜라 레시피가 생긴 것이다.

​특별한 날, 기념하고 싶은 순간에는 언제나 코카-콜라가 있었다. 하지만 오늘, 하루 정도는 조금 달라져도 좋을 것 같다. (물론 오리지널이 가장 맛있다는 사실은 변함이 없지만) 특별하게 만든 코카-콜라와 스프라이트가 있다면, 우리의 평범한 오늘을 특별하게 만들어 주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