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 그 친구 어디 갔어?” 항상 붙어 다니는 친구가 어느 날 보이지 않으면 사람들은 이렇게 묻곤 한다. 코카-콜라와 햄버거의 관계가 꼭 그렇지 않을까. 햄버거는 코카-콜라와 어울리는 음식으로 사람들이 가장 많이 떠올리는 것 중 하나다. 

1955년에 문을 연 대표적인 햄버거 프랜차이즈 맥도날드는 코카-콜라와 64년간 끈끈한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만약 맥도날드에 갔는데 코카-콜라가 없다면, 사람들은 “어? 코카-콜라 어디 있어요?”라며 당황해할 것이다. 

이렇듯 오랜 우정을 다져온 코카-콜라와 맥도날드는 특별한 날마다 콜라보레이션 한정판 제품들을 함께 출시하며 소비자들과 즐거움을 나누고 있다. 올해 빅맥 50주년을 기념해 출시한 텀블러를 포함해, 지금까지 인기를 끌었던 한정판들을 추억 소환하듯 꺼내봤다.

 

mcdonald-collaboration-with-coca-cola-2018.png

친구야, 빅맥 50주년 축하해! 친구라면 생일은 꼭 챙겨야 하는 법. 올해는 맥도날드의 대표적인 인기 메뉴인 ‘빅맥(Big Mac)’ 50주년을 맞이해 ‘빅맥 캔 텀블러’를 출시했다. 1967년 처음 만들어진 빅맥은 코카-콜라와 마찬가지로 전 세계인들이 즐기고 좋아하는 제품이다.

50주년을 맞이해 맥도날드는 빅맥에 토마토와 베이컨을 더해 더욱 풍성해진 ‘빅맥 BLT’라는 신제품을 내놓았는데(BLT는 베이컨(Bacon), 양상추(Lettuce), 토마토(Tomato)의 약자), 빅맥 BLT 세트와 빅맥 캔 텀블러를 함께 제공하는 ‘50주년 스페셜 팩’은 출시되자마자 매진 행렬을 보이고 있다.

특히 이번 한정판은 아기자기한 매력을 뽐내며, 소장 욕구를 더욱 자극한다.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에서 진행되는 이벤트들도 있으니 놓치지 말 것.

mcdonald-collaboration-with-coca-cola-2015.png

2015년은 코카-콜라에게도, 맥도날드에게도 특별한 해였다. 코카-콜라 컨투어 병이 탄생한지 100년이 되는 해이자, 맥도날드의 60번째 생일, 그리고 코카-콜라와 맥도날드가 파트너십을 맺은지도 60주년이 되는 해였기 때문이다. 

이를 기념해 출시된 ‘클래식 에디션 코카-콜라 컵’은 코카-콜라 컨투어 병이 변화해온 과정을 그대로 담고 있다. 총 6종으로 출시됐으며, 코카-콜라가 판매되었던 각 연도의 이미지와 광고 컨셉 등이 연상되도록 제작됐다. 1899년부터 변천사를 한눈에 볼 수 있어 수집가들에게도 엄청난 인기를 끌었다.

엷은 녹색의 독특한 병 색깔 ‘조지아 그린(Georgia Green)’ 바탕에 코카-콜라 로고가 양각으로 멋스럽게 새겨진 것도 킬링 포인트!

mcdonald-collaboration-with-coca-cola-2015.JPG

<클래식 에디션에 적힌 각 숫자의 의미>

  • 1899 - 1886년에 만들어진 코카-콜라는1899년까지 탄산수 제조기로 알려진 소다파운틴(soda fountain)을 통해 판매되다가, 인기가 점점 많아지자 병에 담아 팔기 시작했다. 
  • 1916 - 1900~1916년까지 코카-콜라는 갈색병에 다이아몬드 모양의 라벨을 붙인 모습이었다. 그러다 1916년, 코카-콜라만의 고유의 특징을 만들기 위해 지금의 컨투어 병을 만들었다. 1916년 컵은 그 변화의 지점을 담고 있다.
  • 1955 - 코카-콜라와 맥도날드의 글로벌 파트너십이 시작된 의미있는 해이다. 
  • 1961 - 1961년에 코카-콜라 컨투어 병 모양이 상표로 등록되었다. 
  • 1994 - 1990년대 초 코카-콜라의 성공적인 브랜드 슬로건 ‘You Can Beat The Real Thing(무엇도 이 맛을 대신할 순 없어요)’을 시작했다. 1994년, 코카-콜라 광고에 등장한 ‘폴라베어’는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했다. 이 두 가지 상징을 컵에 담았다.
  • 2015 - 현대 대중문화의 아이콘으로 자리 잡은 코카-콜라 컨투어 병이 탄생한지 100주년 되는 해이다.

 

mcdonald-collaboration-with-coca-cola-2011.png

2011년에는 코카-콜라 창립 125주년을 맞아, 코카-콜라 캔 모양의 유리 컵을 출시했다. 소비자들의 다양한 취향을 반영해, 총 6가지 색상(그린, 블루, 핑크, 라임, 차콜, 퍼플)으로 만들었다.

한국을 비롯해 싱가포르, 중국, 대만, 일본, 홍콩, 마카오, 필리핀 등 맥도날드가 진출한 13개국에서만 만나볼 수 있었던 한정판 제품. 시크한 검정색 박스도 굉장히 멋스럽다!

 

mcdonald-collaboration-with-coca-cola-2009.png

여름인데 재밌는 일 없을까? 친한 친구라면 특별한 날이 아니더라도, 특별함을 기념할 수 있다. 2009년 여름 맞이 ‘썸머 에디션’으로 출시한 코카-콜라 X 맥도날드 한정판 기념 컵(컨투어 글래스; Contour glass)은 코카-콜라 병의 디자인을 그대로 본떠 만들었다.

‘코카-콜라’하면 떠오르는 특유의 곡선형 병 디자인은 지난 100여 년간 독특한 문화 아이콘으로 자리잡고 있다는 것은 누구나 아는 사실. 분홍, 초록, 파랑, 라임, 검정, 보라 등 총 6가지 색상으로 출시됐으며, 15일 만에 조기 소진될 만큼 큰 인기를 끌었던 제품!  

 

-----------------

코카-콜라가 맥도날드와 함께 이렇게 꾸준히 한정판 제품을 내놓는 것은 ‘함께 하는 즐거움’의 기쁨이 있기 때문이다. 코카-콜라와 맥도날드를 사랑하는 수많은 사람들과 특별한 날을 함께 기념하고 축하하고, 또 기억한다는 것은 브랜드에겐 가장 짜릿하고 행복한 순간이다. 내년엔 또 어떤 신나는 일을 벌여볼까??

 

▶ 역대 콜라보레이션 한정판 제품 고화질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