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한다, 고맙다, 네가 좋다. 들으면 기분 좋은 말이란 건 알지만, 가까운 사이일수록 왠지 전하기가 어렵다. 자주 보는 사이에 낯간지럽기도 하고, 어색함부터 느껴지기 때문일 것이다. 그래서 코카-콜라가 야심 차게 시작한 프로젝트가 있으니! 바로 2014년부터 진행해오고 있는 ‘Share a Coke(마음을 전해요)’ 캠페인이다. 코카-콜라에 다양한 메시지를 담아서 제작한 스토리텔링 에디션 <Share a Coke>는 해를 거듭할수록 점점 더 인기를 끌며 소장 가치를 높이고 있다. 그동안 출시됐던 다양한 에디션들을 소개한다. 

 

내 마음, 이제 코카-콜라로 전해요! 

2014년 스토리텔링의 시작 

닉네임 X 메시지 패키지

 

코카-콜라로 편지를 쓸 수 있다?! 2014년 첫 선을 보인 스토리텔링 에디션은 ‘우리가족’, ‘자기야’, ‘친구야’ 등의 닉네임과 ‘잘될거야’, ‘사랑해’, ‘고마워’와 같은 메시지를 담고 있다. 닉네임과 메시지를 어떻게 매칭하느냐에 따라 가족, 연인, 친구에게 다채로운 스토리텔링이 가능하다는 것이 특징. 우리가족 X 최고야, 내반쪽 X 넌내꺼 X 영원하자, 친구야 X 잘될거야 X 힘내자 X 함께하자 등 짧게는 2개에서 많게는 수십 개의 메시지를 전할 수 있어 수집하는 재미도 쏠쏠했던 패키지다. 특히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직접 설문조사를 실시해 메시지를 선정했다는 것이 의미 있다.

2013년 11월, 오픈서베이와 함께 10~30대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예상대로 사람들은 ‘일상에서 내 생각을 말로 표현하기 힘들거나 어색한 순간’으로 가까운 친구나 가족에게 사랑의 마음을 표현하고 싶을 때를 꼽았다. 또 새해 첫날 들었을 때 가장 기분 좋은 한마디, 새해 첫날 친구에게 꼭 해주고 싶은 한마디로는 ‘잘될거야’가 1위를 차지했다. 이 패키지가 출시된 후, 전국의 츤데레 남녀들이 은근슬쩍 자신이 하고 싶은 말을 코카-콜라로 전하는 일이 많아졌었다고. 

 

새해 인사도 간지나게!

12간지 패키지

12간지 패키지

 

뻔한 메시지엔 뻔한 답장 혹은 읽씹(?)만이 돌아올 뿐이지만, FUN 한 메시지는 관계를 더욱 돈독하고 즐겁게 만든다. 그중에서도 뻔하디 뻔하기 쉬운 인사말 중 하나가 새해 인사일 것이다. 새해가 되면 포털 사이트 인기 검색어로 ‘새해 인사’가 떠오르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가족, 연인, 친구, 직장 동료, 상사, 거래처 등 챙겨야 할 주변 사람들은 많은데, 남들이 다 쓰는 ‘뻔한’ 멘트로 문자를 돌리기는 싫고. 그렇게 썼다 지웠다...를 반복하다 보면 즐거워야 할 고민이 괴로움으로 바뀌고 만다.

그래서 2015년 출시하게 된 코카-콜라 두 번째 스토리텔링 패키지는 새해 인사를 센스 있게 전달할 수 있도록 12간지 동물을 담았다. 메시지의 일부분을 동물 캐릭터로 표현해, 재미를 더한 것이 특징. 부자되세(용), 이루어(쥐)리라, 행복하(개), (말)하는대로, (호랑이)기운가득, 뭐든잘(돼지), 다잘될꺼(양), (소)원 성취, (돼지)꿈꿔, 이루어(쥐)리라 등 다양한 메시지들을 재치 있게 표현했다. 자신의 탄생띠에 맞는 패키지를 소장하거나 원하는 메시지를 골라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센스 있게 선물하기에 안성맞춤이었던 패키지다.

 

콜라에… 이모티콘이 들어왔다.

코카-콜라와 카카오프렌즈의 만남

이모티콘 에디션

 

‘아, 이럴 땐 이런 이모티콘이 딱인데..’, ‘이런 느낌의 이모티콘 없나?’ 사람들과 톡을 주고받다 보면, 한 마디 말보다 잘 그려진 이모티콘 하나가 내 마음을 더 잘 대변해준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적재적소에 재치 있게 이모티콘을 활용하는 것은 상대방과의 대화를 더 재미있게 만들어주기도 한다. 디지털 시대, 변화하는 커뮤니케이션 트렌드에 따라 코카-콜라에도 이모티콘을 담기 시작했다.

2016년 선보인 세 번째 스토리텔링 패키지에는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카카오프렌즈 캐릭터들을 담았다. 전하고 싶은 메시지와 각각의 메시지를 잘 표현한 캐릭터들의 ‘꿀조합’을 보는 재미가 남달랐던 패키지. 오늘도 힘내, 내 맘 받아줘, 짜릿한 시작, 기분 좋은 날, 솔로 탈출, 너 심쿵해, 오늘을 즐겨, 못 놀면 벌금, 오늘은 칼퇴, 대박나는 날, 수고했어 등의 39가지 메시지와 라이언, 무지, 어피치, 네오, 튜브 등 사랑스러운 캐릭터들이 함께 새겨져 보는 것만으로 기분이 좋아진다. 특히, 이 패키지는 썸남썸녀들이 은근슬쩍 자신의 마음을 어필하고, 상대방의 반응을 떠보는 용도로도 인기를 끌었다. 

 

2018년, 콜라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내 마음을 꽃피워, 봄! 

카카오프렌즈 스페셜 패키지

 

고백하고 싶은, 사랑하고 싶은 계절. 봄! 올해 출시한 ‘카카오프렌즈 스페셜 패키지’는 봄 하면 떠오르는 ‘꽃과 사랑’을 주제로 하고 있다. 자신은 물론 소중한 사람들과 코카-콜라로 서로를 응원하고 꽃길만 걷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기획된 이번 패키지는 심쿵꽃남친, 심쿵꽃여친, 너에게 꽃힘, 꽃길만 걷자, 넌 나의 꽃사랑, 꽃보다 너, 사랑을 꽃피워 등 ‘꽃’을 활용한 메시지를 위트 있게 담은 것이 특징이다. 자신이 하고 싶은 말을 맞춤형으로 만들어주는 이벤트도 진행하고 있으니, 세상에 단 하나뿐인 코카-콜라로 마음을 전하고 싶은 사람들은 코-크 플레이(CokePLAY) 앱을 통해 응모하면 된다. “내가 꽃과 콜라를 전해주었을 때... 그 사람은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올해도 코카-콜라로 사랑과 설렘, 짜릿함이 가득한 2018년이 되길 바라며. 

나만의 꽃과콜라 만들기 응용팁이 궁금하다면 ‘코카-콜라로 마음을 전하는 법(링크)’ 기사를 참고해 볼 것! 

 

코카-콜라를 전한다는 건,

마음을 전한다는 것

코카-콜라를 마시는 것은 단순히 음료를 마시는 행위가 아니라, “함께 이야기를 나누고, 일상의 행복을 공유하는” 시간을 의미한다. 130여 년 동안 일상 속 짜릿한 행복을 전해온 코카-콜라가 스토리텔링 에디션 <Share a Coke>를 통해 다시 한 번 강조하고 싶은 가치도 다름 아닌 ‘함께하는 시간’에 있다. 바빠서, 나중에 해도 되니까..라는 핑계로 그동안 주변 사람들에게 소홀했다면, 오늘만큼은 코카-콜라로 마음을 전해보자. 그리고 코카-콜라를 함께 마시며, 즐거운 대화를 나눠보자. 그 시간 속에 코카-콜라가 있을 수 있다는 것은 언제 상상해도 즐겁고 짜릿한 일이다.